道, 3D프린터 제품화 사업 지원… 27개사 모집
상태바
道, 3D프린터 제품화 사업 지원… 27개사 모집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7.06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당 사업비 최대 3500만원
시제품 제작소·실습교육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운영
경기도는 올 하반기부터 도내 유망 벤처·중소기업 27개사를 대상으로 3D 프린터를 활용한 제품화 및 사업화를 지원한다. 사진은 3D프린터 장비.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올 하반기부터 도내 유망 벤처·중소기업 27개사를 대상으로 3D 프린터를 활용한 제품화 및 사업화를 지원한다. 사진은 3D프린터 장비. (사진제공=경기도청)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경기도가 미래기술을 활용한 도내 유망 중소기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올 하반기부터 도내 유망 벤처·중소기업 27개사를 대상으로 3D 프린터를 활용한 제품화 및 사업화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올 한해 당초 목표였던 11개사보다 더 확대된 지원규모다. 상반기에 이미 지원을 실시한 7개사를 포함하면, 올해 총 34개사가 지원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은 아이템과 성장 잠재력을 갖췄지만, 설계·디자인, 목업 개발, 마케팅 등 제품화·사업화 역량이 부족한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경쟁력 제고를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사업 대상은 본사 또는 공장이 경기도에 소재한 중소기업 중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하거나 계획이 있는 업체다.

모집은 경기도에서 지원하고 있는 3D프린팅 센터인 경기테크노파크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두 개 기관에서 진행한다.

먼저 경기테크노파크8개 기업을 선정, 3D프린터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과 제품양산, 고부가가치화 등에 필요한 사업비를 업체 1곳 당 최대 3,500만 원(자부담 700만 원 별도)내에서 지원한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19개사를 선정, 제품 제작에 필요한 재료 구매, 디자인 설계, 시제품 제작, BM컨설팅, 인증, 마케팅 등에 필요한 비용을 최대 1,400만원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경기테크노파크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협력해 금속 3D프린터를 활용한 현장 실습교육을 올해 8월부터 진행한다. 설계·금속 3D프린팅·후처리·분석 과정을 직접 실험하며 제조현장에서의 활용성을 높일 수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