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 쌍용차 위기 정부가 힘 보태 달라” 대통령에 건의
상태바
정장선 평택시장 “ 쌍용차 위기 정부가 힘 보태 달라” 대통령에 건의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0.07.06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에게도 쌍용차 정상화 호소
“정부 지원만이 조기 정상화 이뤄”
직원· 협력업체 1만여 명 불안에 떨어
평택시는 6일, 정장선 평택시장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에게 건의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사진=중앙신문DB)
평택시는 6일, 정장선 평택시장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에게 건의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평택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평택시는 6, 정장선 평택시장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장에게 건의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건의문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조측에서는 복지 축소와 임금반납, 근무시간 조정을, 회사측에서는 자산매각 등을 통해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는 등 정상화를 위해 뼈를 깍는 고통을 감내하고 있다고 노사 양측의 그동안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어 자구책을 통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더욱 어려워져 쌍용자동차 직원 5000여 명과 협력업체 포함 1만여 명은 또다시 2009년의 악몽을 꾸지 않을까 불안에 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지원만이 쌍용자동차가 조기 정상화를 이룰 수 있으며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평택시의회에서도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한 대정부 결의문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시는 쌍용자동차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국회의원·시의원 간담회 개최, 공용차량 구입 협약을 맺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평택 상공회의소와 함께 관내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서명 운동을 추진하는 등 쌍용차 정상화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