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김대건길서 시민들과 소통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김대건길서 시민들과 소통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0.07.05 12: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백군기 용인시장이 관광서포터즈, SNS기자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과‘청년 김대건길’을 걸으며 소통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백군기 시장이 관광서포터즈, SNS기자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과‘청년 김대건길’을 걸으며 소통했다고 밝혔다.

5일 시에 따르면 백 시장과 참가자들은 항토문화재로 지정된 은이성지 내 김가항성당과 김대건기념관을 돌아보고 관광 콘텐츠 개발, 친환경 그린도시 조성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참가자 도금숙씨는 “청년 김대건길이 앞으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찾는 길이 되려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또 다른 참가자 권수현씨는 “코로나19 이후 자연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여행지에 대한 욕구가 높아진 것 같다”며 “시의 산림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여행지가 개발됐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백 시장은 “청년 김대건길을 비롯해 3대하천 산책로를 모두 연결하고내년에 경안천변 ‘도시숲’과 20만㎡ 수변생태벨트를 조성하고 나면 수도권 어느 도시보다 많은 힐링 공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이 자연속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공간을 확보하고 도시 전역을 친환경 그린도시로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자원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참가자들은 신덕고개까지 함께 걸으며 ‘청년 김대건길’에 담긴 의미를 되새겼다.

청년 김대건 길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마지막까지 사목활동을 했던 양지면 은이성지와 안성 미리내성지를 잇는 순례길이다.

시는 이 길을 천주교 신자 뿐 아니라 시민 누구나 찾아와 걷고 사색하며 힐링할 수 있는 장소로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역사‧관광 융합 콘텐츠를 확충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