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물에 빠진 할아버지 생명 구한 군인들 '표창'
상태바
포천, 물에 빠진 할아버지 생명 구한 군인들 '표창'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0.07.02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1기갑여단 부사관 2명
휴가 중 생명 구조 활동 화제
軍서 배운 심폐소생술 ‘큰몫’
지난달 21일 휴가를 내 가족들과 함께 부대 인근 계곡에서 휴양을 보내던 중 물에 빠진 할아버지를 구조한 최고봉·우용희 중사. (사진제공=육군 1기갑여단)
지난달 21일 휴가를 내 가족들과 함께 부대 인근 계곡에서 휴양을 보내던 중 물에 빠진 할아버지를 구조한 최고봉·우용희 중사. (사진제공=육군 1기갑여단)

포천시 소재 육군 1기갑여단 부사관 2명이 휴가 중, 물에 빠진 노인의 생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 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이들 부사관은 지난달 21일 휴가를 내 가족들과 함께 부대 인근 계곡에서 시간을 보내던 중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소리를 들었고 최고봉·우용희 중사는 현장에서 할아버지가 의식 없이 수면 위로 떠 있는 것을 발견, 할아버지를 물 밖으로 구조해 냈다.

구조된 할아버지는 호흡과 맥박이 거의 없어 매우 위급한 상황이였으나, 이들 부사관은 할아버지의 기도를 확보하기 위해 입안을 살핀 결과 혀가 말려들어가 있었으며, 목 안에는 보철기가 끼어 있다.

이에 부사관들은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게 119 신고를 당부한 후, 목 안에 낀 보철기를 제거한 뒤 기도를 확보와 군에서 배운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다행히 두 사람의 정성 덕분이었을까, 심폐소생술을 한지 얼마 않되어 할아버지는 코와 입에서 물이 나오며 점점 의식을 되찾게 됐다.

이후 이들 두 부사관은 할아버지에게 담요를 덮어 체온을 올려주고, 때 마침 출동한 소방서 구급대원에 환자를 인계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할아버지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군인정신으로 신속한 응급조치를 한 덕분에 환자의 의식을 되찾아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최 중사와 우 중사는 지난 26일 철원 소방서로부터 표창장과 함께 심폐소생술을 이용해 생명을 구한 이에게 주는 상인 하트 세이버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