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민 구로차량기지 이전 결사반대 대규모 집회...“이전 핵심조건 쏙 빠진 졸속 강행 멈춰야”
상태바
광명시민 구로차량기지 이전 결사반대 대규모 집회...“이전 핵심조건 쏙 빠진 졸속 강행 멈춰야”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6.30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민 1천 명 여론조사...반대 61.7%, 찬성 21.9%
박승원 시장 “광명의 미래 성장 동력 짓밟힐 수 없어”
광명시는 6월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사진제공=광명시청)
30일 광명시민 약 1천여 명은 광명시민운동장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날 박승원 광명시장은 “차량기지를 광명시가 받아야 하는 정당성과 당위성이 떨어진다. 31만 광명시민의 일관된 요구를 무시한 채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이전을 강행할 수는 없다”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했다.(사진제공=광명시청)

"구로구 민원 해소를 위해 광명시민이 희생돼야 하는 구로 차량기지 이전을 반대합니다.”

광명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사회단체장, 시민 등 약 1000여 명은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결사반대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됐으며, 집회 참가자들은 차량기지 이전 결사반대를 한 목소리로 외쳤다.

이승봉 공대위 공동위원장은 이날 광명시 한복판에 차량기지가 들어오면 우리 자녀들에게 물려줘야 할 환경과 성장 잠재력이 처참히 짓밟힌다광명시민 한 뜻으로 차량기지를 막아내자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차량기지 논란은, 구로구 주민들의 민원으로 시작된 것이라며 당시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과 구로구청장, 광명시장 등은 이 방안을 놓고 20109월부터 20126월까지 14차례나 협의했다. “협의 과정에서 보금자리지구 지정과 함께 차량기지 지하화, 보금자리와 연계한 지하철역 2개 신설 등을 수차례 요구했고, 이 조건 충족 없이는 차량기지를 받을 수 없다는 의견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택경기 침체와 공급 과잉 우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자금난 등으로 차량기지 이전 핵심 조건이었던 광명·시흥지구 개발이 표류했고, 결국 지난 20149월 보금자리주택지구에서 해제됐다.” 덧붙였다.

차량기지의 지하화나 복개 방안이 사업비 증가로 인해 사업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광명시의 애초 요구안이 상당 부분 물거품이 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광명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사회단체장, 시민 등 약 1000여 명은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결사반대’ 집회를 가졌다.(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사회단체장, 시민 등 약 1000여 명은 30일 광명시민운동장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결사반대’ 집회를 가졌다.(사진제공=광명시청)

박승원 광명시장도 차량기지를 광명시가 받아야 하는 정당성과 당위성이 떨어진다. 31만 광명시민의 일관된 요구를 무시한 채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이전을 강행할 수는 없다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2m 간격을 유지하는 등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준수하며 1시간여 동안 집회를 진행했다.

박철희 공대위 집행위원장은 국토부는 광명의 산림 축을 훼손하고 200만 명의 식수원 오염을 위협하는 차량기지 이전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구로차량기지 위성 사진 대입도. (사진제공=광명시청)
구로차량기지 위성 사진 대입도. (사진제공=광명시청)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김상호 하남시장 '교산지구 발표...핵심은 3호선 건설'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