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운 도의원, "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사업 즉시 중단 촉구”… 국회 앞 1인 시위
상태바
정대운 도의원, "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사업 즉시 중단 촉구”… 국회 앞 1인 시위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6.29 1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민들의 일방적 희생 강요 반대”
정대운 위원장이 29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정대운 위원장이 29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더민주, 광명2)위원장과 광명시 이일규, 한주원 의원과 함께 29()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이날 정대운위원장은 지난 17일 국토교통부 앞 1인 시위에 이어 이번에는 국회 앞에서 구로 차량기지 광명이전 즉각 중단하라라고 쓰여진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정 위원장은 최근에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전제로 제2경인선을 구로까지 연결하고 인천 2호선을 신안선과 연결해 독산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사업을 인천과 부천, 시흥에서 추진한다고 들었다면서 자신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구로차량기지 이전의 문제를 정치적 파워게임으로 밀어붙여서는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타 지자체의 편의를 위해 광명시민들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정책에 반대한다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광명시의 입장과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당성과 타당성이 확보되지 않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정책은 즉각 중단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광명시의회 한주원 의원과 이일규 의원은 29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즉시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섰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1인 시위에 동참한 광명시의회 한주원 의원과 이일규 의원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차량기지 존재로 발생하는 민원을 광명으로 옮기는 것 밖에는 안 된다면서 타 지자체가 본인들의 교통망을 구축하고 싶다면 차량기지를 본인들의 지자체로 가져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