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의원 "가족 소유 지분 회사 헌납"
상태바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의원 "가족 소유 지분 회사 헌납"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6.29 1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최득 과정 적법했지만,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한 점 사과"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의원이 가족 소유 지분을 회사에 모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우)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유상 경영본부장(좌)이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의원이 가족 소유 지분을 회사에 모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우)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유상 경영본부장(좌)이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사진=장민호 기자)

이스타항공 창업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유 지분 모두를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2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의원은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본부장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과 절차는 적법했고, 관련 세금도 정상적으로 납부했으나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 점이 있다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모든 항공 산업이 풍전등화이며, 이스타항공 회사와 구성원은 살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놓여 있다"면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이 의원이 지분 헌납을 선언하자 이스타항공 측은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이 조속히 인수 작업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제주항공에 "당초 내걸었던 M&A 약속을 확실히 이행해달라"면서 "현재 이스타항공이 겪고 있는 어려움의 1차적 책임은 저희들에게 있지만, 제주항공 역시 자유롭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를 향해서도 "피땀 흘려 일궈온 항공 산업 생태계가 붕괴되기 전에 정부가 과감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