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21대 국회 원구성’ 최종 결렬
상태바
與野, ‘21대 국회 원구성’ 최종 결렬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6.29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양보 거부한 통합당에 책임”
김태년, 전날 ‘진정성 가합의안’ 거부
강경파에 휘둘리는 원내대표 위상 탓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 첫 원구성’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그 책임은 '최대한의 양보'를 거부한 미래통합당에 있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1대 국회 첫 원구성’ 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그 책임은 '최대한의 양보'를 거부한 미래통합당에 있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사진=뉴스1)

여야의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이 끝내 불발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최대한의 양보'를 거부한 미래통합당에 그 책임이 있다며 자성(自省)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원구성 협상 뒤, 기자간담회를 자청, "민주당은 그 동안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양보를 해 왔으나, 결국 통합당이 거부 입장을 통보해왔다"며 "이로써 통합당과의 협상은 결렬됐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통합당이 전날 '가합의'에 이르렀음에도 불구하고, 이날 이를 거부해 협상이 최종 결렬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가합의안은 우선 상임위원장 18개를 11대 7로 나누되, 법사위원장은 전반기 2년을 민주당이, 후반기 2년을 '집권당'이 우선 선택권을 갖는 내용이다. 후반기 2년은 대선 이후이기 때문에 여당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체계자구심사권 등) 법사위 제도 개선은 여야가 진정성을 갖고 협의한다는 내용이 (가합의안에)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통합당이 요구한 각종 국정조사 가운데 2015년 한일 일본군위안부피해자 문제 합의 및 후속조치, 즉 이른바 '윤미향 국정조사'를 수용하고, 일명 한유라(한명숙·유재수·라임) 국정조사 중에선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법사위 청문회' 형태로 수용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가합의안에) 국정조사 1개와 상임위 청문회 하나가 있었다"며 "추경은 이번 (6월 국회) 회기 내에 처리하고, 개원식은 30일 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민주당은 통합당의 이러한 입장변화에 대해 협상 결렬의 책임은 통합당 내 강경파에 휘둘리는 원내대표의 위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