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첫 벼 베기 행사 열려...‘최고 밥맛 여주쌀, 벼 베기도 빨라’
상태바
여주 첫 벼 베기 행사 열려...‘최고 밥맛 여주쌀, 벼 베기도 빨라’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6.26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왕이 드신, ‘대왕님표 여주쌀 첫 벼 베기’ 행사
여주 우만동 홍기완 씨 농가에서 올해 첫 수확 기쁨
양재 하나로마트서 ‘여주 햅쌀’ 첫 출하 행사에 활용
‘대왕님표 여주쌀’ 첫 벼베기 행사가 26일 오전 여주시 우만동에 있는 홍기완 씨 논(2,500㎡)에서 개최됐다. (사진제공=여주시청)
‘대왕님표 여주쌀’ 첫 벼베기 행사가 26일 오전 여주시 우만동에 있는 홍기완 씨 논(2,500㎡)에서 개최됐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에서 첫 벼베기 행사가 열렸다. 여주시가 최고의 밥맛을 자랑하는 대왕님표 여주쌀첫 벼베기 행사는 26일 오전, 여주시 우만동에 있는 홍기완 씨 논(2,500)에서 개최됐다.

이날 하우스 시범단지 안에서 열린 벼 베기 행사에는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박일영 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 대표이사, 김지현 가남농협장, 이호수 북내농협장 등 10여 명이 참석해 첫 수확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여주시 농사의 풍년을 기원했다.

이번에 첫 수확된 쌀은 극조생종인 진부올벼로 모내기 후 114일 만의 수확이다. 수확량은 약 1,200kg으로 예상되며, 건조과정과 도정을 통해 오늘 76일 서울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세종대왕이 드신 여주 햅쌀첫 출하 행사'에서 전량 활용된다.

여주쌀의 역사는 BC13~17세기로 추정된다. 당시 여주시 점동면 흔암리 선사유적지에서는 탄화미가 출토돼 남한강 유역을 중심으로 벼농사가 오랫동안 재배됐다는 역사를 갖고 있는 지역이다.

여주쌀은 이런 역사를 바탕으로 한 밥맛 좋은 품질로, 지난 2006년 전국 유일의 쌀 산업특구 지역으로 국가 지정됐으며 ‘2019 국가브랜드 대상에서 쌀 부문 대상을 수상해 대왕님표 여주쌀의 맛과 품질을 인증받고 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임금님께 진상했던 고품질 여주쌀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이번 벼베기 행사가 여주쌀의 판매를 촉진하고 모내기부터 벼 베기까지 농민들의 땀과 정성, 노력에 감사를 표하는 자리라며 여주 농업인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대왕님표 여주쌀의 귀한 맛과 품질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여주쌀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