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단재 신채호선생 모과나무 묘목 식수
상태바
의정부시, 단재 신채호선생 모과나무 묘목 식수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6.23 1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는 23일 오전 의정부 역전근린공원에서 안중근의사 순국 110주기 및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단재 신채호선생 모과나무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의정부시청)
의정부시는 23일 오전 의정부 역전근린공원에서 안중근의사 순국 110주기 및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단재 신채호선생 모과나무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의정부시청)

의정부시는 23일 오전 의정부 역전근린공원에서 안중근의사 순국 110주기 및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단재 신채호선생 모과나무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 김원웅 광복회장, 남주우 광복회 의정부시지회장 등 1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집무실에서 광복회의 태극기 기증 및 차담회가 진행되었으며, 이후 역전근린공원으로 이동하여 광복회장의 기증서 전달, 모과나무의 의미를 담은 표지석 문구 낭독, 식수 순으로 이어졌다.

이날 광복회로부터 기증받은 태극기는 1919411일 상해 임시정부의정원에서 사용한 것을 복원한 것이며, 모과나무 묘목은 1888년 단재 신채호선생이 9살 때 중국의 역사서인 자치통감을 해독하자 그 기념으로 조부가 심은 모과나무에서 난 씨앗을 싹틔워 키운 것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단재 신채호 선생의 뜻깊은 모과나무 묘목을 기증해준 광복회에 감사드린다, “독립운동가이자 역사가로 활동한 단재 신채호선생의 정신이 담긴 묘목을 식재하면서 우리나라의 광복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오늘날 잊혀져가는 호국보훈의 뜻을 되새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이어 “‘자신의 나라를 사랑하려거든 역사를 읽어라라는 단재 신채호선생의 말씀과 같이 역전근린공원을 찾은 시민들도 모과나무를 보며 역사를 되새기고 선열의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