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코로나19 대응 디지털무역상담실 운영
상태바
道, 코로나19 대응 디지털무역상담실 운영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6.18 1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기업-해외바이어 상담회
화상상담·통역·컨설팅 지원
시·공간 제약 없이 무료 진행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하고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하고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해외 바이어와 실시간으로 원격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무역상담실(Digital Trade Lounge)’을 새롭게 설치하고 도내 수출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로 해외진출이 어려워진 수출기업을 위해 지난 3월 기업현장 체감도 조사를 실시했고, 비대면 해외바이어 상담이 필요하다는 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온라인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게 됐다.

이에 도는 경기글로벌R&DB센터에 8개 부스로 구성된 화상상담장을 설치했다. 또 해외에서도 화상상담이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상하이, 뭄바이 등 14개의 경기비즈니스센터(GBC)에 화상 시스템을 마련해 기업과 바이어가 직접 만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수출상담이 가능하게 됐다.

도는 이날 디지털 무역상담실에서 처음으로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해외 GBC를 통해 섭외된 중국, 태국, 미국, 인도 등 9개 국가에서 해외 바이어들이 화상상담에 참여해 도내 20개 중소기업과 열띤 1:1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벌였다.

화상 상담은 도내 중소기업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디지털무역상담실 또는 기업 사무실이나 자택에서 진행할 수 있다. 도는 해외바이어와 화상으로 연결해 주고 중간에 통역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하반기에는 국내기업 800개사와 중국, 인도 등 해외바이어 1900개사를 대상으로 화상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의 화상상담 수요가 증가하면 도내 권역별로 화상 상담장을 늘릴 방침이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새로 마련된 디지털무역상담실이 도내 기업들의 수출 활력에 큰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비접촉 즉 언택트 마케팅이 가능한 분야를 지속 발굴해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광명시, 마지막 달동네 보상 길 열리나... ‘주민총회 개최’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남양주시 퇴계원서 시내버스-1t 트럭 정면충돌... 트럭 운전자 사망
  • 경기도 코로나19 신규 확진 47명...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로 나눠 시행”
  • 지지부진했던 이천 ‘부발역세권 북단 개발사업 본격 추진’
  • 구리, 곱창데이 행사 후 연일 확진자 발생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