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즉각 중단·철회할 것”
상태바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즉각 중단·철회할 것”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6.15 1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즉각 중단·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사진제공=광명시청)
박승원 광명시장이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즉각 중단·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의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 즉각 중단·철회 요구가 계속해서 강력하게 이어지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5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과 관련, 협의가 아닌 기존 이전방안을 그대로 통보한 국토교통부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광명시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기본계획()에 대한 관계기관의 검토의견 제출서에 이같은 광명시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광명시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은 불가함을 재차 천명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016KDI가 언급한 문제를 보완하지 않고 피해 당사자와는 형식적으로 잘못 협의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2경인선 관련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의하며 노골적으로 광명시를 패싱하는 국토교통부를 향해 모두가 상생하는 국토균형발전의 소임을 먼저 생각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광명에 구로차량기지가 이전하면 서울시 구로구는 3조원대의 개발이익이 예상되는 반면 광명시는 구로구민이 겪은 민원에 시달릴 뿐 아니라 도덕산-구름산 산림축 훼손, 도시단절에 따른 미래가치 하락이라는 엄청난 손해를 입게 된다고 밝혔다.

또 서부수도권 200만 명의 식수원인 노온정수장이 오염 위험에 놓이게 되며, 열차 입출고선을 활용한 20분 간격의 셔틀 전동열차는 광명시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광명시는 현재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기본계획()에 피해 당사자인 광명시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고 절차적 정당성도 확보되지 않았으므로, 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김상호 하남시장 '교산지구 발표...핵심은 3호선 건설'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