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개원...통합당 퇴장하며 시작부터 '반쪽 개원'
상태바
21대 국회 개원...통합당 퇴장하며 시작부터 '반쪽 개원'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6.05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오늘은 본회의 성립할 수 없는 날, 항의하기 위해 참석한 것"
제21대 국회가 5일 개원했지만, 미래통합당이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1994년 이후 처음으로 여야 합의 없는 단독 개원으로 출발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0대 국회 본회의 모습. (사진=장민호 기자)
제21대 국회가 5일 개원했지만, 미래통합당이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1994년 이후 처음으로 여야 합의 없는 단독 개원으로 출발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0대 국회 본회의 모습. (사진=장민호 기자)

제21대 국회가 우여곡절 끝에 5일 개원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이 본회의 10분 만에 보이콧을 선언하며 퇴장하면서 1994년 이후 처음으로 여야 합의 없는 단독 개원으로 출발하게 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지도부는 지난달 30일 21대 국회가 시작된 후 지속적으로 회동하며 원 구성 협상을 이어왔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이 예정대로 5일 오전 본회의를 열자 통합당은 일단 참석은 했지만 보이콧 의사를 마치며 퇴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야가 개원하는 첫날에 합의로 국민들 보기에 좋게 의장단을 선출하고 원 구성을 하기 바랐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 착잡하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오늘은 본회의가 성립할 수 없는 날이다. 법 규정에 따라서 당연히 5일에 본회의가 열린다면 뭣 때문에 임시국회소집을 내고 합의 요청했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회의 참석은 이 점을 지적하고 항의하기 위한 것이지 본회의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말한다. 의정 사상 유례 없는 일이 오늘 벌어지고 있다"고 항의했다.

주 원내대표의 의사진행 발언이 끝나자 통합당 의원들은 일제히 박수를 친 뒤 모두 함께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민주당과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은 전반기 의장 선출을 실시했다. 관행상 여당 몫인 의장 후보엔 단독 출마한 박병석 의원이 재석 인원 193명 중 191표를 얻어 당선됐다.

민주당 몫의 국회 부의장에는 김상희 의원이 188표 중 185표를 받아 선출됐다.

통합당 몫의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으로 내정됐지만, 이날 통합단이 투표에 불참하면서 정식 선출은 이후에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