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정부의 긴급복지지원 집행액 급증
상태바
코로나19 이후 정부의 긴급복지지원 집행액 급증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6.05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집행액, 제도 개선 이전과 비교해 62.4% 늘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 확대 이후 정부의 긴급복지지원 집행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지난 3월23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 확대 이후 일평균 집행액은 8억7000만원으로 제도 개선 이전(5억4000만원)과 비교해 62.4% 늘었다”고 밝혔다.

정부의 긴급복지 지원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3655억원 중 1051억원을 집행(28.8%)해 전년 동기 대비 41.5%(308억원) 증가했다.

김 차관은 “지금 같은 시기에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저소득가구의 빈곤계층 추락을 방지하는 생명의 매트리스와 같은 역할을 한다”며 “이 제도를 몰라 필요한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취약계층을 찾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지난 3월23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 확대 이후 일평균 집행액은 8억7000만원으로 제도 개선 이전(5억4000만원)과 비교해 62.4% 늘었다”고 밝혔다.(사진=기재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지난 3월23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 확대 이후 일평균 집행액은 8억7000만원으로 제도 개선 이전(5억4000만원)과 비교해 62.4% 늘었다”고 밝혔다.(사진=기재부)

김 차관은 또 “바이러스는 차별이 없지만 질병으로 인한 피해는 취약계층에게 보다 치명적”이라며 “국난 극복을 위해 정책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신규 벤처투자 규모가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전년동기대비 감소한 것을 언급하면서 “스타트업·벤처기업의 유동성 상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