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 선제 대응 나섰다
상태바
안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 선제 대응 나섰다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6.04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청)
윤화섭 안산시장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청)

안산시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 선제적 방역활동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있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관내 공사현장·물류센터·실내 체육시설·복지시설 등 밀집도가 높은 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홍보와 함께, 시설 관리자 방역수칙 이행 및 이용자 준수 실태에 대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정부차원에서 이달 1일부터 2주간 헌팅포차와 노래연습장 등 8개 고위험 시설 등에 대한 합동점검 시행보다도 앞서 발 빠른 조치를 마련해 추진한 것이다.

특히 감염의 위험요소가 높은 공사 현장에 감염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건축물 시설공사 현장 5개소 내 코로나19 방역부스를 별도 설치해 방역 및 생활 수칙에 대한 홍보 현수막을 게시하고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비치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 감염 사태로 관리 필요성이 높아진 관내 물류센터 10개소 역시 수시 점검을 실시하고, 사업장 내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감염요소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사업장이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투입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느슨해진 경계심으로 인한 지역사회 방역의 허점을 막기 위해 2개조 6명으로 방역전담반을 꾸려 관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117개소 내 휘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탁구장 등 미등록 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조치여부 지도점검도 실시했다.

체육시설에 대한 점검에서는 방역관리자 지정 여부 체육시설 이용자 명부 작성 운동복, 수건 등 개인용품 사용하기 탈의실 등 공용시설 이용 자제 유증상자 출입 제한 등을 집중 파악했다.

시는 철저한 방역점검과 함께 코로나19 장기유행에 대비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이 밀집한 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생활방역 수칙 홍보 포스터와 리플릿을 배부해 생활 속 거리두기실천을 독려하고 생활 시설의 정기적인 방역소독 실시를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일부 시설에 국한하지 않고 일상과 방역의 균형 있는 체계가 지속 가능할 수 있도록 한 발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시민의 안전을 위한 안산형 특화된 방역시스템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
  • 파주, ‘차고지 부족’으로 길가에 내몰린 버스...주변 상가 간판 가려 피해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