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대학교, 한국복지대학교 통합 합의서 체결
상태바
한경대학교, 한국복지대학교 통합 합의서 체결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0.06.04 15: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신청서 제출 전 최종 의견 합의
지난 3일  국립한경대학교와 한국복지대학교가 한경대학교 백호실에서 대학통합 합의서를 체결했다.  (사진제공=국립한경대)
지난 3일 국립한경대학교와 한국복지대학교가 한경대학교 백호실에서 대학통합 합의서를 체결했다. (사진제공=국립한경대)

국립한경대학교와 한국복지대학교가 지난 3일 한경대학교 백호실에서 대학통합 합의서를 체결했다.

양 대학은 지난 달 25일 교직원·학생 대상 대학 통합 찬반투표가 압도적인 찬성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교육부에 통합신청서를 제출하기 전 최종적인 의견 합의를 위해 오늘 행사를 개최했다.

합의서 체결에 따라 통합 대학은 ‘THE(기술, 인간, 환경) 친화적 길을 만드는 대학을 비전으로 하고 웰니스산업 융합 특성화대학’ ‘장애인 통합고등교육 거점대학’ ‘미래융합산업 기술 특성화대학3대 특성화 영역으로 삼기로 했다.

또한 대학본부는 안성캠퍼스에 두고 1대학 2캠퍼스 18개 학부로 운영하며 통합 직후 한국복지대학교 유니버설 건축과 등 3개 학과가 한경대학교로 편입하는 등 학부개편에도 최종 합의했다.

이상진 총장은 양 대학의 통합논의가 시작된 지 2년이 됐는데 구성원 동의와 합의과정이 잘 마무리돼 기쁘다이제 본격적으로 통합대학 수립을 위한 절차를 밟아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태희 총장은 지역사회에서 대학 통합에 대해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지역민들과 소통하며 적극적으로 해결할 것이라며 타 대학 통합 사례들을 보며 통합과정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 대학은 6월 중으로 교육부에 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대학 통합 절차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소상공인 버팀목 만든다...道, 최대 2000만원 저금리 마이너스 통장 지원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