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 ‘사활’
상태바
파주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 ‘사활’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6.02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2개 기관 신설·3개 산하기관 이전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 구성해 가동
올 하반기 경기교통공사 유치에 총력
최종환 시장 “광역철도행정 역점 추진”
사진은 최종환 시장의 경의선(문산-임진강역) 시험운행 탑승 모습. (사진=파주시 제공)
최종환 시장의 경의선(문산-임진강역) 시험운행 탑승 모습.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경기도의 2개 기관 신설 및 3개 산하기관 이전 검토 움직임에 적극 대응키 위해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시는 그 동안 경기도 산하기관 북부 이전 움직임에 맞춰 경기도의 방침 결정과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입지 타당성과 필요성 등 유치 실현에 필요한 전략 마련에 몰두해 왔다.

시는 우선 올 하반기 신설이 예정되는 경기교통공사의 경우 유치 시, 기대 및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유치에 사활을 걸고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는 특히 경기교통공사가 통일경제시대를 대비해 향후 남북한을 아우르는 경기도 대중교통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기관인 만큼 파주시야말로 향후 한반도 통일시대에 남북을 이어주는 물류와 교통의 핵심 도시로서 경기교통공사 입지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함께 파주시가 경기도 대표적인 도농복합도시로서 경기도의 각종 교통사업 추진 시, 각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에도 효과적임을 내세웠다.

아울러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도시형교통모델, 맞춤형 사업, 공영버스 운영 등 향후 경기교통공사가 추진할 사업에 대한 효과분석을 통해 경기도만의 교통모델을 확립키에 가장 적합한 도시란 점을 유치의 당위성으로 제시했다.

최종환 시장은 ”그 동안 접경지역 각종규제로 인해 희생을 감수해야했던 파주시민의 소외감 해소를 위해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반드시 성공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주는 통일시대 유라시아 진출의 관문으로서 철도교통과를 직제에 두고 광역철도행정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도농복합형 교통의 선도도시로서 천원택시 성공, 마을버스준공영제 시행 등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교통복지를 실현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어 ”기관의 입지에 적합한 접근성과 사업시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적극 제공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의 본격 가동을 통해 가용한 모든 자원과 인력의 협력 체제를 구축, 경기교통공사를 비롯한 신설·이전 예정 기관의 공모 및 심사기준에 맞춘 적극적인 대응으로 반드시 산하기관 유치를 성사시킨다는 복안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