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도서관 올해 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상태바
안양시 도서관 올해 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6.02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안양시는 관내 모든 시립도서관이 올해 ‘길 위의 인문학’ 사업기관에 선정,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제공=용인시청)

안양시는 관내 모든 시립도서관이 올해 ‘길 위의 인문학’ 사업기관에 선정, 다양한 독서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일 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한 ‘길 위의 인문학’은 각 지역의 도서관을 거점으로 인문학 강연과 독서 토론, 탐방과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시는 총 47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석수·만안·삼덕·관양·호계 시립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자유기획, 함께 읽기, 함께 쓰기, 자유학년제 등 4개의 유형의 프로그램을 진원한다.

오는 7월부터는 ‘마음방역을 위한 문학 처방전’(석수도서관), ‘글쓰기로 나를 찾다’(관양도서관), ‘청소년을 위한 스토리텔링 역사 인문학’(호계도서관)을 주제로 3개 심화과정을 개설해 강연과 토론, 글쓰기 등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8~9월에는 ‘도서관에서 영화를 읽다’(만안도서관), ’인문학으로 시대 읽기’(삼덕도서관) 강연과 탐방, 후속모임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프로그램 참여 신청과 세부 일정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6월 중순 이후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