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열어
상태바
양주시,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열어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6.01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1일 국토교통부 주관 GTX C노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를 덕정중학교 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양주시는 1일 국토교통부 주관 GTX C노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를 덕정중학교 체육관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양주시는 1일 국토교통부 주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덕정중학교 체육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양주시민을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시의원, 국토교통부, 양주시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으며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관리 속에 개회, 경과보고, 사업설명 동영상 상영,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공람은 오는 22일까지 양주시청 2층 민원상담실에서 진행하며 29일까지 주민의견을 받을 예정이다.

43088억원 규모의 GTX-C노선 연장사업은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총 74.8연장하는 사업으로 2026년 개통 예정이다.

기존 노선 37.1를 활용하고 서울 도심구간은 지하 40~50m 깊이의 대심도 터널 37.7를 신설, 일반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최고 시속 180로 달릴 수 있도록 선로를 최대한 직선화한다.

개통 시 서울 삼성까지 의정부에서 약 16, 양주시 덕정역에서 약 23분이 소요되는 등 수도권 동북부 지역과 서울 도심을 30분대 생활권으로 연결, 지역균형발전은 물론 교통복지 증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양주시의 위상은 GTX-C노선 연장사업 이전과 이후로 극명하게 달라질 것이라며 시민들의 기대만큼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수도권을 30분 생활권으로 연결하게 될 대표적인 철도 교통수단인 GTX-C노선 연장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각별한 협조와 노력이 필요하다조속한 추진을 위해 정치권, 전문가, 시민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사업 추진 전 과정을 시민들께 소상하게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주민설명회는 1일 양주시를 시작으로 22일까지 GTX-C노선이 경유하는 14개 지자체별로 순회 개최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