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혼가정 양육비 지원 조례 만든다
상태바
고양시, 이혼가정 양육비 지원 조례 만든다
  • 이종훈 기자
  • 승인 2020.06.01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한시적 지원 제도 마련
자녀 1인당 20만원씩 6개월 동안
이달 중 입법예고 7월 임시회 상정
고양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한시적으로 양육비를 지원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중앙신문DB)
고양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한시적으로 양육비를 지원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중앙신문DB)

고양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한시적으로 양육비를 지원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현행 제도 상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로부터 양육비를 받기 위해서는 양육비 이행명령, 담보제공·일시금지급명령, 직접지급명령 및 청구소송 등 법원의 결정 및 판결을 통하는 방법이 있으나, 이러한 법원의 결정을 기다리는 데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는 실정이다.

이에 시에서는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해 미성년 자녀의 복리가 위태롭게 될 우려가 있는 가정 중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자녀 1인당 20만원씩 6개월 동안 한시적 양육비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자녀의 안전한 양육 환경 조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조례안을 이달 중 입법예고를 거쳐 7월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한시적 양육비 지원을 통해 자녀양육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가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한 한부모가족 실태조사보고서에 따르면 한부모가족의 80%가 교육비와 양육비 부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78.8%는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19 치료제 가능성”…‘솔솔’
  •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긴급 사용승인 검토해야’ 국민청원 올라와
  • 의사 출신 與의원 “코로나 이제 독감처럼 받아들이고 ‘간편 치료제(알약)’ 개발해야”
  • 안양시, 350억 투입 ‘생태힐링공원’ 2025년 준공
  • 고양시, 활용가치 없는 시유지 적극 '매각 결정'
  •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협의회, 계속되는 압수수색…성남시정 ‘무법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