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관내 모든 물류센터 감염 가능성 파악 지시
상태바
수원시, 관내 모든 물류센터 감염 가능성 파악 지시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5.31 16: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관내 물류센터, 택배기사가 일하는 시설 등을 전수 조사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모든 감염 가능성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수원시장은 “관내 물류센터, 택배기사가 일하는 시설 등을 전수 조사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모든 감염 가능성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수원시장은 관내 물류센터, 택배기사가 일하는 시설 등을 전수 조사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모든 감염 가능성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보고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다른 지역 물류센터 확진자의 수원시 동선, 확진자와 수원시에서 일하는 택배 기사의 접촉 여부 등을 파악해 접촉자가 있으면 신속하게 조치하라또 물류센터 직원, 택배기사들이 감염병 예방 생활수칙을 준수하는지 점검하고, 수칙을 안내하라고 말했다.

수원시에는 물류센터 2개소와 물류창고 3개소가 있다. 수원시는 수도권 강화된 방역 조치시행 기간에 현장 점검을 하고, 사업장에서 특이사항이 발생하면 수원시에 즉시 알리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29일에는 5개 사업장에 생활 속 거리두기세부지침을 안내하는 홍보물과 준수를 당부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방역 물품이 부족한 시설에는 물품 지원도 검토 중이다.

염태영 시장은 경기도 내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연쇄 감염이 발생하면서 정부가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우리 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계를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14일까지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강화된 방역 조치에 따라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하고, 수도권 내에서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취소·연기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정부조치에 따라 오는 14일까지 공공 도서관·박물관·미술관, 실내외 공공 체육시설, 복지관·경로당·지역아동센터, 주민자치센터, 취약계층 이용시설 등 공공시설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