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선정
상태바
파주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선정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5.26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산자유시장 ‘DMZ 연계 활성화 사업‘
경기도내서 유일···‘특교세 8억 원 확보’
최종환 시장 “전통시장 활력 넘치길 기대”
파주시가 실시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사업 공모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특별교부세 8억 원을 확보했다. 사진은 문산자유시장 전경. (사진=파주시청 제공)
파주시가 실시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 사업 공모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특별교부세 8억 원을 확보했다. 사진은 문산자유시장 전경. (사진=파주시청 제공)

파주시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문산자유시장의 ‘DMZ 관광연계 상권활성화사업‘) 선정돼 특별교부세(특교세)를 받았다.

시는 26일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골목경제 회복지원 공모에서 문산자유시장의 ‘DMZ 관광연계 상권활성화사업‘이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특교세) 8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코로나19‘ 극복 골목경제 회복지원 사업’은 경기침체와 소비심리 위축, 휴·폐업에 따른 빈 점포 발생 등 상권 내 문제를 골목 공동체가 스스로 해결하고,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상권 회복의 적기를 놓치지 않고 상권별 실정에 맞는 사업을 지원키 위해 전국 10개 상권에 8억 원씩 총 80억 원이 지원되며, 경기도에선 유일하게 파주시가 선정됐다.

지난해 1만 5000명 이상 이용했던 문산자유시장 DMZ 관광서비스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발생과 '코로나19' 발생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문산자유시장은 방문객이 현저히 줄어 매출 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DMZ 무료관광 활성화 추진과 바닥 보행환경 개선, 화장실 신축, 스마트 사업 등을 추진해 활력을 되찾게 할 방침이다.

최종환 시장은 “‘코로나19’ 발생으로 심각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문산자유시장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금촌통일시장의 경기도 상권진흥사업 추진과 문산자유시장의 행안부 공모 사업 선정으로 파주시 전통시장에 활력이 넘치게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
  • 파주, ‘차고지 부족’으로 길가에 내몰린 버스...주변 상가 간판 가려 피해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