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에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 있다” 당부
상태바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권에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 있다” 당부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5.22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계가)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금융회사의 건전성은 양호한 수준이지만 실물경제 고충이 장기화될 경우 한계 차주의 신용위험이 현재화돼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계가)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사진=금감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계가)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사진=금감원)

그는 또 "저성장ㆍ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의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면서 "투자자 니즈를 충족시켜 나가는 동시에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 정착 노력 등 소비자 보호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해 현장을 지원하는 것이야말로 금융의 최우선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시킨다면 이는 오히려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되는 소위 경기순응성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