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경기신용보증재단-하나은행,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상태바
안성시-경기신용보증재단-하나은행,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5.21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례보증 지원 확대 업무협약
최대 5000만 원 까지 대출 가능
안성시는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보라 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안영근 하나은행총괄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안성시청)
안성시는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보라 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안영근 하나은행총괄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안성시청)

안성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대폭 확대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김보라 안성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안영근 하나은행총괄부행장은 21, 안성시청 상황실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안성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발행 한도를 기존 2000만 원에서 3000만 원으로 확대하고, 하나은행 매칭 출연 및 취약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신규로 지원하며 최초 1년간 최대 3%이자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하나은행과 매칭 협약은 시 출연금 1억 원에 하나은행 출연금 1억 원을 더하면 10배수인 최대 20억 원까지 추가로 보증서 발급이 가능해져, 하나은행을 통한 보증서 발급 소상공인은 최대 5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시에서는 코로나19 추경을 통해 특례보증 지원금 10억 원과 취약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2억 원, 이차보전 지원금 18천만 원을 추가하는 등 지원금을 대폭 확대 편성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이번 지원을 통해 다소나마 경영에 숨통이 트이길 기대하며, 우리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자금에 어려움 없이 더불어 잘사는 풍요로운 안성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