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350톤 규모 자원회수시설 신규 건립
상태바
광명시, 350톤 규모 자원회수시설 신규 건립
  • 장병환 기자
  • 승인 2020.05.21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회수시설 설치 타당성조사
기본계획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연내 용역 완료 내년 사업 추진
광명시는 현 자원회수시설 인근 부지에 350톤 규모의 자원회수시설을 신규 건립할 계획이다.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는 현 자원회수시설 인근 부지에 350톤 규모의 자원회수시설을 신규 건립할 계획이다.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는 현 자원회수시설(경기도 광명시 가학로 85번길 142) 인근 부지에 350톤 규모의 자원회수시설을 신규 건립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1999년부터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고 있는 자원회수시설은 오랜 기간 사용으로 노후 되어 소각 효율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늘어나는 쓰레기 배출량을 소화하기 힘든 실정이다. 또한 앞으로 대규모 도시개발 앞두고 원활한 쓰레기 처리를 위해서는 신규 건립이 필요하다.

시는 지난 4월 자원회수시설 기술진단을 실시했으며 진단 결과 현재 시설을 폐쇄하고 신규 설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왔다.

광명시는 21일 광명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자원회수시설 관계자 16명이 참석한 가운에 신규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용역 주요 과업수행 계획, 소요사업비 산출, 폐열활용방안 및 사업추진 방식 등 용역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본 용역을 통해 신규 자원회수시설의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또한 오는 10월까지 용역을 완료하고 11월에 환경부와 사전 예산협의를 거친 후에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신규 자원회수시설은 최첨단 기술이 집약되고 환경 친화적인 시설이 되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