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공익형 어린이집 확대 추진···안심 보육환경 만든다
상태바
서구, 공익형 어린이집 확대 추진···안심 보육환경 만든다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5.21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육 공공성 강화·인프라 확충
160여 개소 참석 사업설명회 개최
서구는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총 5회에 걸쳐 공공형·인천형·열린 어린이집(이하 공익형 어린이집) 사업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서구청)
서구는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총 5회에 걸쳐 공공형·인천형·열린 어린이집(이하 공익형 어린이집) 사업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서구청)

서구는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총 5회에 걸쳐 공공형·인천형·열린 어린이집(이하 공익형 어린이집) 사업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익형 어린이집 사업설명회는 서구육아종합지원센터와 함께 관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보육의 공공성 강화 및 공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모두 160여 개소의 어린이집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서구는 공익형 어린이집 확대를 위해 매해 서구육아종합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어린이집 컨설팅 및 멘토링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공공형 어린이집 27개소, 인천형 어린이집 20개소, 열린 어린이집 59개소를 선정하는 쾌거를 거뒀다.

서구는 올해 공공형 및 인천형 어린이집 10% 이상, 열린 어린이집 100% 이상 선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공익형 어린이집으로 선정되면 유형에 따라 어린이집 운영비, 조리원인건비, 어린이집 환경개선비 등의 보조금과 보건복지부 표창, 지도점검 등에 대한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올해 공익형 어린이집 신청 기간은 유형에 따라 다르다. 현재 신청접수 중인 사업은 인천형 어린이집으로 지난 1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열린 어린이집은 오는 83일부터 12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공공형 어린이집은 7월 중 서구 홈페이지 또는 어린이집 보육행정시스템을 통해 신청접수 기간을 공고할 예정이다.

공익형 어린이집 설명회에 참석한 한 원장은 인천시 중 유일하게 서구에서 공공형, 인천형, 열린 어린이집 사업설명회를 열어서 각 유형별 사업에 대한 이해도 쉬웠고, 컨설팅 및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어 신청서류 준비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