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출 급감 중소기업 원스톱 지원
상태바
용인시 수출 급감 중소기업 원스톱 지원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5.20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 마케팅 ‧ 판로 개척 등 상담…유관기관 지원책도 연계
사진은 지난해 베트남 수출상담.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한 관내 중소기업들에게 금용 및 마케팅, 판로개척 등을 상담해주는 원스톱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사진은 지난해 베트남 수출상담.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이 급감한 관내 중소기업들에게 금용 및 마케팅, 판로개척 등을 상담해주는 원스톱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의 수출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시는 해외시장 의존도가 높은 관내 제조업체들의 어려움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판단, 이에 따른 도움을 주려는 조치다.

대상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한 관내 제조업 기반의 수출 중소기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중소기업들이 시와 유관기관의 지원책을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상담해주는 원스톱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것이다.

지원센터는 수출보험료 및 특례보증, 운전자금 이자 등의 금융 지원과 수출 멘토를 통한 컨설팅과 마케팅 지원을 하고, 전시회 참가 ‧ 시장 개척단 파견 등 해외 판로 개척 등을 돕는다.

더욱이 수출국 동향과 전망 등 정보를 제공하고 유관기관의 지원사업을 이용하도록 KOTRA 경기지역본부를 비롯한 경기FTA 활용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 등을 연계해준다.

이와 관련 시는 수출기업이 적기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난 11일 일자리산업국장을 총괄로 하는 수출업무 지원센터를 구성해 상담을 시작했다.

또 시 홈페이지에 분야별 사업내용을 게시해 기업들이 필요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도록 했다.

수출 지원사업 상담 신청은 시 기업지원과에 전화하거나 이메일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수출길이 막히면서 애로사항을 겪는 기업을 돕기 위해 긴급 상담을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금이나 판로 개척 등 실효성있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