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황진희 부위원장, 등교 앞둔 고3 교실 직접 점검
상태바
경기도의회 황진희 부위원장, 등교 앞둔 고3 교실 직접 점검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5.20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황진희 부위원장은 부천고등학교를 찾아 등교 개학 준비 상황 등을 직접 점검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황진희 부위원장은 부천고등학교를 찾아 등교 개학 준비 상황 등을 직접 점검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황진희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부천3)은 고3 학생들의 등교 개학을 하루 앞둔 19일 부천고등학교를 찾아 등교 개학 준비 상황 등을 직접 점검했다.

이날 점검에는 최경연 교장을 비롯한 부천고 학교운영위원회 위원들이 함께 했다.

황진희 의원은 학생들이 등교할 때 출입하는 중앙 현관에서 실제 이루어지는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발열 체크 및 손 소독 실시 등 일련의 과정을 직접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37.5도 이상의 열이나 의심증상이 발견될 경우를 대비하여 보호자 및 관계기관을 통해 조치할 계획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했다.

이어 일반 교실로 이동해 책상 간 1미터 이상 거리두기, 창문 개방을 통한 환기 강화, 손 소독제 등 주요 방역물품 구비 현황 등을 꼼꼼히 살폈다.

급식 시설 위생 관리 등을 확인하기 위해 학생 간 접촉 최소화를 위한 자리 배치도 확인했다. 급식실은 동시에 260명을 수용할 수 있어 3학년만 등교하는 며칠간은 시간 변경 없이 종전대로 급식을 실시하며 전교생이 등교하면 점심식사 시간을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순차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학교의 준비 상황을 둘러본 학부모는 3이라 등교를 안 시킬 수도 없고 걱정은 되지만 학교를 믿고 보내기로 했다면서 학생들이 학교의 지시를 잘 따르고,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조심하면서 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경연 교장은 부천고는 교내 전 구역에 대한 방역을 실시했으며 마스크 및 손 소독제 비치 등 개교를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면서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학생들이 안전한 학교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답했다.

황진희 부위원장은 예기치 못한 코로나19로 급격하게 바뀐 교육현장에서 의연한 대처로 개교 준비에 만전을 기하는 학교 관계자들과 적극적 지지를 아끼지 않는 학부모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