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라임 펀드 손실 고객 상대로 자발적 보상에 나서
상태바
신한금융투자, 라임 펀드 손실 고객 상대로 자발적 보상에 나서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5.20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 보상안 바탕으로 고객과 합의 거친 후 최종 보상 금액 결정

신한금융투자가 금융당국의 ‘채찍’에 타율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나서서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가입해 손실을 본 고객을 상대로 보상에 나선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에 대한 보상을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임 국내 펀드에 투자한 경우 손실액 기준으로 30%를 보상한다.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한 투자자에게는 원금 기준으로 개방형 30%, 폐쇄형은 70%를 각각 보상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에 대한 보상을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에 대한 보상을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신한금융투자)

법인 전문투자자의 경우 국내 펀드와 무역금융펀드 개방형은 20%, 무역금융펀드 폐쇄형은 50%로 보상 비율을 다르게 적용한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무역금융펀드 중 자발적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의 경우 투자설명서에 대한 설명이 미흡했던 점을 고려해 보상비율을 다르게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런 자율 보상안을 바탕으로 고객과 합의를 거친 후 최종 보상 금액을 결정하게 된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책임 경영 실천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선제적으로 자발적 보상안을 내놨다"며 "앞으로도 법적 절차 등을 통해 고객 자산 회수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