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안펀드, 내달부터 A+ 여전채 구입에 나선다
상태바
채안펀드, 내달부터 A+ 여전채 구입에 나선다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5.19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등급 여전채 발행 활성화될 전망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가 다음달부터 A+등급 여신전문회사채(여전채) 구입에 나선다.

이로써 그동안 채안펀드 매입대상에 빠진 A+등급 여전채 발행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19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19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개최했다.(사진=금융위)
금융위는 19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개최했다.(사진=금융위)

이날 회의에서 손 부위원장은 "6월1일부터 채안펀드가 A+등급의 여전채도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6월말부터는 코로나19 P-CBO 발행시 A- 등급 이상도 여전채도 포함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4월1일 기준으로 AA- 이상 등급이었으나 이후 A+로 등급이 하향 조정된 기업도 채안펀드 매입대상을 편입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채안펀드는 지난 4월9일부터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지원실적 등을 감안해 AA- 등급 이상 여전채를 매입했으며 코로나19 P-CBO는 여전채를 매입대상에 포함하지 않아 A+ 등급 여전채는 소외됐다.

손 부위원장은 "회사채·CP(기업어음) 매입기구가 본격 가동되면 비우량 등급 회사채 시장의 수급보완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