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던 국제유가, 초강세로 반전
상태바
추락하던 국제유가, 초강세로 반전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5.19 0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I, 두달만에 30달러 선까지 회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가 후퇴하면서 내리막길로 치닫던 국제유가가 선물 만기일(19일)을 앞두고 초강세를 나타냈다.

1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8.1%(2.39달러) 상승한 31.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가 30달러 선을 회복한 것은 두달여 만이다. 장중 13% 폭등하면서 33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가 후퇴하면서 내리막길로 치닫던 국제유가가 선물 만기일(19일)을 앞두고 초강세를 나타냈다.(사진=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가 후퇴하면서 내리막길로 치닫던 국제유가가 선물 만기일(19일)을 앞두고 초강세를 나타냈다.(사진=픽사베이)

특히 전달에 발생했던 선물 만기 충격은 없었다. 5월물 WTI가 만기일 전날인 지난달 20일 초유의 마이너스(-37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7월물 WTI는 8% 가량 뛴 31달러 선에서, 8월물 WTI는 7%대 오른 32달러 선을 나타내고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7.91%(2.57달러) 오른 35.0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원유 수요가 일정 부분 회복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WTI가 30달러를 회복하기는 했지만 올해 초 60달러를 웃돌았던 유가와 비교하면 여전히 반토막 수준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