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소상공인 대출 오늘(18일) 시작
상태바
2차 소상공인 대출 오늘(18일) 시작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5.18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줄 막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 해소는 미지수

10조원 규모에 달하는 2차 소상공인 대출이 18일부터 시작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줄이 막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얼마나 해소해줄지 여부는 미지수다.

18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작되는 2차 소상공인 대출의 이자 부담은 연 4~5% 가량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3~4% 가량의 금리로 대출이 진행된다고 설명했지만, 신용보증기금 보증 금리(0.9%)가 가산 되면서 실제 대출 금리는 당국이 밝힌 금리보다 높아질 전망이다.

1차 소상공인 대출 금리(1.5%)보다 이자 부담이 커졌고, 대출 한도도 1000만원(1차는 3000만원)에 불과해 시장 반응 수위는 뚜껑을 열어봐야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10조원 규모에 달하는 2차 소상공인 대출이 18일부터 시작됐다.(사진=대구은행)
10조원 규모에 달하는 2차 소상공인 대출이 18일부터 시작됐다.(사진=대구은행)

1차에 비해 2차 대출이 나아진 측면도 있다. 소비자 편의성이다. 이번 대출은 은행이 대출 심사 뿐 아니라 보증 심사도 함께 맡는다. 신용보증기금을 따로 방문하지 않고 은행을 한번만 방문하면 신청이 가능해진다.

대출 신청에는 사업자 등록증, 부가세과세표준증명원, 국세·지방세 납세증명서, 부동산등기부등본 혹은 임대차계약서, 소득금액증명원 등 6개 서류가 필요하다. 은행별 대출심사 기준에 따라 추가서류를 요구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