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있음에
상태바
그대 있음에
  • 이상국
  • 승인 2020.05.14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국 (수필가, 칼럼위원)
이상국 (수필가, 칼럼위원)

밥해 주고, 빨래해 주고, 다림질해 주고, 청소해 주고.

모두 아내인 당신의 몫인 줄 알았다. 그리고 나는 가장이며 당신의 대리인이며 보호자이며 주인인 줄로 알았다. 아내는 나의 보조인. 나의 그림자. 나의 존재 뒤의 기피인.

모든 재산-부동산의 명의인은 나이며, 부조금 봉투의 발신인은 나의 이름. 봉급 봉투의 주인은 나. 문패마저 나의 이름. 당신은 어느 곳인가 숨어 있어야 하고 보이지 않아야 미덕인 줄 알았다. 언제 어디서나 바람인듯, 흔들리는 연약한 불꽃인 듯, 비 오는 날의 떠다니는안개, 아주 낮은 곳에서 은거하는 은밀한 숨소리.

그런데 퇴직을 하고 얼마 지난 뒤, 돌아보니 내가 있어 당신이 있었던 게 아니라 당신이 있어 내가 있었던걸 알았네.

당신의 밥, 당신의 빨래, 당신의 다림질이 없었다면 나는 내가 아니었다는 걸 알았네.

당신의 슬픔, 당신의 아픔, 당신의 울음, 당신의 기쁨, 당신의 웃음, 당신의 노고가 어우러져야 비로소 나의 실존이 가능했다는 것을 알았네. 해질 무렵 겨우 알았네.

아내여! 그대 있음에 나 있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