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개학' 일주일 연기···고3 개학 13일→20일
상태바
'등교 개학' 일주일 연기···고3 개학 13일→20일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5.11 1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추이 지켜보며 교육부·방역당국 긴밀 대응 예정
교육부가 최근 발생한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전국 초·중·고등학교 등교 개학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사진=장민호 기자)
교육부가 최근 발생한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전국 초·중·고등학교 등교 개학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사진=장민호 기자)

최근 발생한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전국 초·중·고등학교 등교 개학이 일주일 연기됐다. 13일 개학을 앞둔 고3은 7일 뒤인 20일부터 학교에 갈 수 있게 됐다.

11일 교육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영상 회의를 한 끝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3은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은 27일  ▲고1·중2·초3~4은 6월 3일 ▲중1·초5~6은 6월 8일부터 등교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상 최초로 개학을 3차례 연기, 오는 13일부터 학년별 순차적 등교 개학을 재개하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지역 감염 사례가 속출하자 학부모들과 교육계 등에선 등교를 미뤄달라는 요청이 쏟아졌다.

교육부는 고3 등교일인 13일 전까지는 등교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하고 질병관리본부와의 논의한 끝에 개학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결론 내렸다. 일단 일주일 연기를 원칙으로 하되, 향후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상황에 맞는 대응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 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 감염 정도가 심해 5월 4일 등교수업 일정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면서 "학생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학교 현장의 의견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