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상태바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5.06 18: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성실채무상환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인천어진론’을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는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성실채무상환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인천어진론’을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인천시가 성실채무 상환자의 재기를 돕기 위해 저금리 대출 '인천어진론'을 지원한다.

인천시는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성실채무상환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인천어진론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어진론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경제상황을 감안하여 제도권 금융이용이 어려운 채무조정 성실상환자들에게 3.5%이내의 저금리 소액을 대출해 주는 사업으로, 시는 1회 추경에 20억을 긴급 편성했다.

지원대상은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 확정 후 6개월 이상 또는 법원의 개인회생 인가 후 2년 이상 변제계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는 인천 시민이다. 자금 용도는 병원비, 생활비, 임차보증금 등 생활안정자금, 학자금, 고금리 채무 이용자의 차환자금, 영세자영업자의 운영자금 등이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성실채무상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