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
상태바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5.06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 소프트웨어사 근무 ‧ 수원병원 이송
지난달 30일 부친의 외래 진료를 위해 의정부 성모병원을 방문한 후 지난 1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3일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사진은 기흥구보건소 전경.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 기흥구 청덕동 소재 한 빌라에 거주하는 Bv씨(29세, 용인-66번)가 민간 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기흥구보건소 전경.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시 기흥구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용인-66번)가 발생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환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4월7일 이후 4주만이다.

오늘 기흥구 청덕동 소재 한 빌라에 거주하는 Bv씨(29세, 용인-66번)가 민간 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성남시 분당구 소재 소프트웨어 업체에 다니는 Bv씨는 기저질환은 없었다.

그러나 지난 2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이 있어 5일 자차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시는 Bv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함께 거주하는 동거인 1명에 대해선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Bv씨의 자택 내부와 주변을 긴급 방역소독했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격리 조치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66명, 관외등록 17명 등 총 83명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62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