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은 안다!
상태바
하늘은 안다!
  • 김진호 화백
  • 승인 2020.05.03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명의 사망자와 12명의 부상자를 낸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 수사가 사고 발생 약 3개월 만에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29일 화재 참사 책임자 15(발주사 5, 시공사 3, 감리단 1, 협력업체 4, 기타 2)과 법인 4(시공사 1·협력사 3)에 대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수사본부는 이에 앞선 지난 2일 시공사 관계자 A씨 등 8(시공사 3, 감리단 2, 협력업체 3)을 구속했다.

경기남부청 수사본부는 검찰에 송치된 이들에게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있는 우레탄폼 발포 작업과 용접 작업의 동시 작업을 금지하지 않은 점, 또 비상 유도등이나 간이 피난 유도선 등 임시 소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아 대형 참사를 일으킨 혐의를 적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