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 편리해진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신용카드·선불카드 사용처 지역화폐와 동일
상태바
사용 편리해진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신용카드·선불카드 사용처 지역화폐와 동일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4.26 0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가 모든 시민에게 지급하는 ‘안성시 재난기본소득’ 신청 접수를 9일부터 시작했다. 사진은 안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안성시가 재난기본소득 사용처의 시민 편의를 극대화하고 빠른 소비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존 지역화폐와 구분되었던 신용카드와 선불카드의 사용처를 동일하게 쓸 수 있도록 했다. 사진은 안성시청 전경.(사진=중앙신문DB)

안성시민이 지역화폐와 신용카드, 선불카드로 받은 1인당 3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사용처가 동일 해지며, 사용이 한결 편리해졌다.

안성시는 49일부터 시민에게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의 사용처를 시민 편의를 극대화하고 빠른 소비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존 지역화폐와 구분되었던 신용카드와 선불카드의 사용처를 동일하게 쓸 수 있도록 경기도와 협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일부터 안성시 내의 주유소, 가스충전소는 물론, 편의점과 하나로마트, ·의원, 약국 등에서 모든 재난기본소득의 사용이 가능해졌다. 다만 신용카드사별로 가맹점 전산처리에 소요되는 시간이 달라 23일에 모든 적용이 완료됐다.

하지만 여전히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으며 재난기본소득의 보다 자세한 사용처는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이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지난 24일까지 시민 절반 이상이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했지만, 모든 시민들에게 5월 중순까지 지급을 완료하기 위해, 주말과 휴일에도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읍면동주민센터에서 접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