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코로나19·北 미사일’ 두고 ‘설전’
상태바
與野 ‘코로나19·北 미사일’ 두고 ‘설전’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0.04.15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Y, "투표는 세계에 모범 보여줄 기회"
KA, "남북, 새로운 군사합의 추진해야"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제21대 총선 투표일’인 15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 극복을,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안보 상황을 거론하며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 이인영(IY)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투표상황점검회의에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 국난과 경제 위기를 맞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 전투를 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오늘 투표는 또 하나의 모범을 전 세계 보여줄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여러분의 한 표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대한민국이 방역 모범국에서 경제 위기를 돌파할 모범국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통합당 황교안(KA) 대표는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함께 안보 연석회의를 열어 전날 북한이 동해상에 쏜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와 관련한 정부의 안보대응을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가 안보를 등한시하니까 북한이 마음 놓고 쏘아댈 수 있는 것"이라며 "국민이 이 상황을 정확히 인식해 정부가 정신 차리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다시 이런 일을 저지르지 않도록 엄중 경고하고, 대처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싶다"며 "우리 안보만 무장 해제한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하고 새로운 군사합의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