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경기북부, 전기요금 납부연장 시행···3개월
상태바
한전 경기북부, 전기요금 납부연장 시행···3개월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4.09 1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취약계층 대상
(사진제공=한전경기북부)
한전 경기북부본부는 한시적으로 소상공인·전통시장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희망고객에 대해 전기요금은 4월부터 6월분 납부기한을 3개월씩 연장한다. 한전 경기북부본부 전경. (사진제공=한전경기북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전통시장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시적 희망고객에 대해 전기요금은 4월부터 6월분 납부기한을 3개월씩 연장한다.

9일 한전에 따르면 지원대상은 일반용, 산업용, 주택용(비주거용) 전력을 사용중인 소상공인 고객과 한전에서 정액 복지할인을 적용받는 가구(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상이자1~3급, 독립유공자) 이다.

지원내용은 3개월(4월분부터 6월분까지) 전기요금 납부기한 연장을 희망하는 고객신청에 의거, 연체료 없이 3개월씩 요금납부를 연장한다.

단, 당월 요금에 대해 납부연장을 적용받기 위해서는 고객은 해당월분의 납기일 이내에 신청을 완료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