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천지 이만희 교주 등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고발
상태바
경기도, 신천지 이만희 교주 등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고발
  • 장민호 기자  mino@joongang.tv
  • 승인 2020.04.08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번 더 위반하면 이전 일까지 형사 책임 물을 것"
경기도는 8일 오후 이만희 씨 등 신천지 관계자 6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경찰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8일 오후 이만희 씨 등 신천지 관계자 6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경찰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 등 6명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가평경찰서에 고발했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씨 등 6명은 지난 5일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설 폐쇄 및 집회금지 등' 조치를 내린 가평군 청평면 잠곡로 소재 신천지 시설에 무단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곳은 신천지가 평화박물관 건립 공사를 하는 부지로 알려져 있다.

이에 경기도는 이들이 5일 오전 10시 30분경 시설 내부 관리와 식목 등의 목적으로 폐쇄 시설을 무단출입한 후 수십여 분간 머무른 것을 확인했다며 현장 사진과 동영상 등을 경찰서에 제출했다.

감염병 예방법에 의해 폐쇄된 시설은 지정된 관리인 외엔 출입할 수 없다. 위반 시 3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2월 24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 소유 또는 관리하는 시설에 대해 4월 5일까지 '시설 폐쇄 및 집회금지 등' 행정처분을 실시한 바 있다.

지난 2일에는 신천지 측이 여전히 방역조치에 성실하게 따르지 않고 있다며 경기도내 427개 신천지 시설에 대한 시설 폐쇄와 집회금지 명령을 계속 유지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성호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이후 같은 사례가 발생하면 427개 폐쇄시설에 대한 관리 목적의 출입도 불허하겠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한번 더 위반하면 그 이전의 이만희 총회장의 방역협조 지연(신도명단 조사 장시간 비협조, 총회장의 검체채취 장시간 거부)에 대한 형사 책임까지 묻겠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8일, 수)···낮 한때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