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속에 피어난 벚꽃···구경하러 오지 마세요
상태바
코로나19 사태 속에 피어난 벚꽃···구경하러 오지 마세요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4.01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사 차량통제, 불법주정차 단속
4월 주말 고강도 물리적 거리두기
봄꽃 관람 자제 캠페인 동참 호소
따뜻한 봄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경기도청에 벚꽃이 활짝 피어 봄기운을 뿜어내고 있다. 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일부터 5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경기도청 봄꽃축제’를 이번 달 초에 일찌감치 취소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4월의 첫째, 둘째 주말 동안 경기도청사에 대한 일반인들의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불법 노점상과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고강도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한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벚꽃 개화시기 물리적 거리두기 추진방안’을 마련, 오는 3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당초 도는 4월초로 계획했던 봄꽃축제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3일 밤부터 일요일까지 경기도청사 내부와 외곽주차장, 인근 수원문화원에 대한 전면적인 차량 출입통제를 실시한다.

또 10일까지 도청사 정문 앞 도로에 대한 순찰을 강화해 불법노점상 영업과 불법주정차를 막을 예정이다.

경기도청사 인근 팔달산 주요 산책로는 수원시와 협조해 12일까지 불법노점상과 불법주정차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도 청사 인근 도로에 봄꽃 관람 자제 등 물리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을 호소하는 현수막과 입간판을 설치했다.

이런 물리적 거리두기 대책과 함께 경기도는 봄꽃축제 취소에 대한 도민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8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경기도 유투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봄꽃축제’를 진행한다.

예능 팟캐스트 ‘잡스러운 연애’ 출연진(김묘성, MC장원, 오창석, 김익근)과 함께 가수 권인하 씨가 출연해 다양한 사연과 노래 소개와 함께 물리적 거리두기 홍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수도권으로 확산되면서 물리적 거리두기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부득이하게 산책을 하게 된다면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2m 이상 다른 사람과 일정 거리를 두는 등 물리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