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브라질 입국자 1명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용인시, 브라질 입국자 1명 코로나19 확진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4.01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생집 방문 중 양성 통보…안성병원 이송·5명 추가 진단 검사
브라질 시민권자가 용인에 사는 동생 집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용인외-17번) 확진환자로 판명됐다. 1일 14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53명, 관외등록 17명 등 총 70명으로 315명이 진단검사를 받는 중이며, 593명은 자가격리 됐거나 능동감시를 받는 중이다. 사진은 기흥구보건소. (사진제공=용인시청)

브라질 시민권자가 용인에 사는 동생 집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용인외-17) 확진환자로 판명됐다.

용인시는 1일 동생 자택인 기흥구 서천동 힐스테이트서천 아파트를 방문한 Bh씨가 전날 강서구보건소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Bh씨는 지난달 26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김포의 한 호텔에서 머물다 29일부터 인후통, 콧물, 근육통 증상이 있어 31일 서울시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이후 Bh씨는 용인 기흥구 서천동 동생 자택에서 계속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날 강서구보건소로부터 양성 통보를 받은 즉시 Bh씨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하고 이 환자의 두 자녀와 동생 가족 등 5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했다.

또 동생의 자택 내부 및 주변 일대를 방역·소독했으며 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와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30일 화성시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화성-18번 확진환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14명이 접촉해 접촉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시는 이 가운데 용인시민 1명을 제외한 13명은 각 거주지 관할 보건소로 이관해 자가격리를 진행하도록 했다.

이날 14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53, 관외등록 17명 등 총 70명이 됐다.

315명이 진단검사를 받는 중이며, 593명은 자가격리 됐거나 능동감시를 받는 중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