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전국 최초 ‘창업편리지도’ 서비스 시작
상태바
부평구, 전국 최초 ‘창업편리지도’ 서비스 시작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04.01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등 생활밀접업종 정보 담아
부평구가 지방정부 중 전국 최초로 편의점 등 생활밀접업종의 분야별 창업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창업편리지도 서비스를 1일부터 제공한다. (사진제공=부평구청)
부평구가 지방정부 중 전국 최초로 편의점 등 생활밀접업종의 분야별 창업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창업편리지도 서비스를 1일부터 제공한다. (사진제공=부평구청)

부평구가 지방정부 중 전국 최초로 편의점 등 생활밀접업종의 분야별 창업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창업편리지도 서비스를 1일부터 제공한다.

구가 자체 제작한 창업편리지도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은퇴에 따라 영세 상인들의 창업 수요는 늘어나는 반면 필요한 정보 취득이 쉽지 않은 점을 개선하고자 마련한 행정 서비스다.

구는 통계청과 가맹점사업정보제공시스템, 소상공인진흥공단 등 기관별로 산재한 창업정보와 공간정보를 활용해 지도 기반 형태로 예비 창업자 및 전업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창업편리지도는 크게 두 분야로 나뉜다.

첫 번째는 생활밀접업종 중에서 영세 자영업자가 가장 쉽게 접근하는 편의점 창업편리지도. 예비 창업자는 이곳에서 향후 편의점의 전망을 비롯해 편의점 입지분석, 브랜드별 창업비용 및 기존 소상공인 정부정책자금 융자 안내, 점포개설시 인허가 서류 등 편의점 창업 시 필요한 정보를 세부 절차별로 안내받을 수 있다.

두 번째는 프랜차이즈 창업편리지도. 해마다 매일경제신문과 창업경영신문에서 각각 선정한 100대 우수 프랜차이즈 가맹점 중 소상공인이 창업 가능한 생활밀접 업종을 대상으로 입지분석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지도를 이동하면서 해당 상권에 없거나 부족한 프랜차이즈업종을 찾을 수 있도록 했으며 식사류, 분식류, 교육 업종은 상세업종 확인도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부평구의 창업편리지도는 소상공인진흥공단의 상권분석시스템과 규모면에서 다소 차이는 있지만, 기존 서비스에서 제공하지 못한 편의점, 프랜차이즈 등의 개별 업종을 안내하는 형태로 차별화했다이 같은 분야별 창업지원서비스는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전국 최초이며, 앞으로도 각 업종별 서비스 분야를 지속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