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20만원씩 지급
상태바
화성시,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20만원씩 지급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3.27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득과 연령에 상관없이 83만 모든 시민에게 지급... 1660억원 소요
4인 가족일 경우 경기도 지원 포함 총 120만원 혜택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위해 1차 추경 포함 총 3117억원 투입
서철모 화성시장은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20만원씩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화성시청)
서철모 화성시장은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20만원씩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화성시청)

화성시가 이번에는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20만원씩 지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철모 시장은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긴급 수혈을 통해 파산 직전의 자영업자에게 당분간 버틸 수 있는 힘을 만들었다면 이제는 소비 진작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을 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불을 지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화성 시민은 소득과 연령에 상관없이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 모두 3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4인 가족일 경우 총 120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지급 대상자는 시의회 의결로 2차 추경예산안이 확정되는 날을 기준으로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자다.

2월말 기준 화성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은 82만2천여명으로, 시는 대상자를 83만명으로 추계했다.

재난생계수당을 받는 소상공인도 추가로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다.

필요 재원 총 1,660억원은 재난관리기금 450억원, 재원절감을 통한 조정 재원 440억원, 통합관리기금 770억원으로 확보했다.

지급은 한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로 제공되며, 지급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시의회와 협의·결정해 별도 공지할 계획이다.

서 시장은 “당면한 피해지원 뿐 아니라 지역경제의 미래까지 염두에 둔 긴 안목으로 더 세밀히 살피겠다”며, “화성시의회 모든 시의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믿음과 용기를 가지고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457억원 규모의 1차 추경을 편성해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소득상실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재난생계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이번 발표한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총 3,11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한국문화해외교류협회 서울경기지회장에 김완수 교수 위촉
  • 시흥시 배곧생명공원서 7월부터 ‘순찰 로봇’ 운영
  • 하남시 교산 신도시 교통대책 확정···“5철·5고·5광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