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부경찰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상태바
용인서부경찰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3.27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서부경찰서)
용인서부경찰서는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사진제공=용인서부경찰서)

용인서부경찰서는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현판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단속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로, 여성청소년과, 경무과, 청문감사실 등 관련 기능 합동으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편성하여 종합적·체계적인 단속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디지털성범죄 관련 각종 신고 접수, 처리, 인터넷 상 디지털성범죄 모니터링, 피해자보호, 국제공조, 피해 영상물 삭제 및 상담 지원, 예방 및 홍보 등의 임무를 담당한다.

특히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를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으로 규정하여 이를 집중 단속하고 관련 사건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처리할 예정이다.

강도희 서장은 “온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사건과 같은 디지털성범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수사하고 피해자 보호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원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에 다녀가, 市 추가 동선파악 중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