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시민 1인당 5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상태바
의왕시, 시민 1인당 5만 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 장민호 기자
  • 승인 2020.03.26 2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함께 지급하는 방안 강구 중
의왕시의회가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관내 코로나19 사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의왕시 제공)
의왕시가 시민 1인당 5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사진=의왕시 제공)

의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함은 물론 시민의 실질적인 생활 지원을 위해 의왕시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의왕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생계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의왕시 재난기본소득 지원으로 의왕시민은 경기도 지원액 10만 원에 의왕시 지원액 5만 원을 더해 1인당 총 15만 원(4인 가족 기준 60만 원)의 긴급생활비를 지급받게 된다.

주민등록 기준일은 경기도와 동일하게 정할 예정으로, 현재 시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함께 지급하는 방안을 강구 중에 있다. 단기간에 지역상권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3개월 간 한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의왕사랑 상품권)로 지급될 예정이다.

소요예산 82억 원은 의왕시 재난관리기금 등 가용예산을 최대한 활용해 마련할 계획으로, 지급 방법과 시기는 조례제정과 시의회 의결절차를 거쳐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 "중앙정부와 경기도 그리고 의왕시의 긴급재정지원에도 불구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이 발생되는 일이 없도록 촘촘한 관리를 하겠다"면서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건강과 생명 그리고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