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미국과 영국 귀국 시민 2명 코로나19 양성
상태바
용인시 미국과 영국 귀국 시민 2명 코로나19 양성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3.26 1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흥구 보라동·수지구 동천동 거주…인천공항 검역소서 검사
용인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사진제공=용인시청)
용인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사진제공=용인시청)

미국과 영국에서 귀국한 용인시민 2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용인시 관외 등록된 환자가 13명으로 늘어났다.

26일 시에 따르면 기흥구 보라동 현대모닝사이드 아파트에 거주하는 At씨(23세․용인외-12번)와 수지구 동천동 래미안이스트팰리스 아파트의 Au씨(16세․용인외-13번)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미국에서 들어온 At씨는 인후통과 두통, 콧물 증상으로 인천공항 국립검역소에서 검체 채취를 한 뒤 기흥구 자택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At씨의 가족 1명에 대해 즉시 자가격리 조치한 뒤 검체를 채취했다.

지난 25일 오전 영국에서 귀국한 Au씨는 두통, 발열, 기침 증상으로 같은 곳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Au씨는 검사 후 자가격리하라는 권고에 따라 자택에서도 방에서만 머물렀으며 2명의 가족과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시는 At씨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Au씨는 이천병원으로 이송하고 이들의 자택과 주변 일대를 방역소독했다.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범위 내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방침이다.

현재 관외 등록된 용인시민 환자는 13명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