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상태바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김성운 기자
  • 승인 2020.03.26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가 포천시민들에게 줄 재난기본소득을 40만 원으로 책정, 지급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박윤국 포천시장.(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가 포천 모든 시민들에게 1인 당 4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포천시에 따르면, 경기도에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과 시가 지급하게 될 40만 원 등 총 5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이 포천시민에게 지급될 전망이다.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시민들이 생활고에 시달리는 등 지역경제 악화로 시간이 갈수록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비상경제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 계획은 박윤국 시장의 발 빠른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환영을 받고 있다.

이를 위해 박 시장은 약 6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하기로 하는 등 다음달 초 시의회 임시회의를 개최해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 통과 등 재원 마련과 지급방법 등을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