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
상태바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3.26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앞두고 중도 표심 확보 ‘승부수' 던져
黃대표 등 자택 찾아 요청해 ‘김종인’ 수락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자택을 방문, 선거대책위원장 직을 요청, 영입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자택을 방문, 선거대책위원장 직을 요청, 영입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6일 내달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진두지휘(陣頭指揮) 할 선거대책위원장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영입했다.

박형준·신세돈 두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키로 결정했다“며 ”선거 대책에 관한 총괄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의 직책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오는 2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총괄선대위원장은 황교안 대표가 맡고 있던 것으로, 황 대표는 총괄 선거 지휘 역할을 사실상 김 전 대표에게 일임하고, 자신은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에 ‘올인’할 전망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